메뉴 건너뛰기

XE Basic

자료실

얼마전 기독교윤리실천운동에서 한국교회 신뢰도 조사를 했습니다. 그 내용을 올립니다. 반성하고 각성하고 회복합시다.

                          기윤실-한국교회 신뢰도 조사 결과

기독교윤리실천운동(기윤실·공동대표 배종석·정현구·정병오)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설문조사한 결과한국교회를 신뢰하지 않는다는 비율이 63.9%신뢰한다는 응답의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특히 30~40대는 4 중 3명이 불신한다고 응답했다응답자들은 한국교회가 세상과의 소통도 원활하지 않고 사회 통합에도 기여하지 않고 있다며배타적인 모습으로 신뢰도를 잃고 있다고 인식했다.

​ (기윤실은 종교 관련 인식 한국교회 평가 한국교회 과제 4 총선 인식 등을 주제로조사하고, 2 7 

 서울종로구 여전도회관에서 결과를 발표했다기윤실 한국교회 신뢰도 설문 조사는 2017년에 이어서 이번이 

 6번째다지앤컴리서치에 의뢰해 1 9일부터 11일까지 전화 면접 방식으로 진행했다신뢰 수준은 95% 표본 오차는 ±3.1%p.)

한국교회 전반에 대한 신뢰도는 31.8%, 불신은 63.9%로 나왔다. 구체적으로 보면 매우 신뢰한다 6.7%, 신뢰한다 25.1%, 신뢰하지 않는다 31.5%, 전혀 신뢰하지 않는다 32.4%를 기록했다.

연령대별로는 30대와 40대의 반감이 가장 컸다. 30대는 전체 73.5%, 40대는 74.7%가 한국교회를 신뢰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60대 이상에서만 한국교회를 신뢰한다는 응답(48.9%)이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42.3%)보다 높게 나타났다.

종교별로는 개신교인만 개신교를 신뢰(75.5%)하고, 타 종교인이나 종교가 없는 이들은 신뢰하지 않는다고 나타났다.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가톨릭 신자에서 58.6%, 불교 신자에서 67.2%, 무종교인은 78.2%를 기록했다.

개신교는 종교별 신뢰도 조사에서도 꼴찌를 기록했다. '개신교·가톨릭·불교 중 가장 신뢰하는 종교는 무엇이냐'는 질문에서, 가톨릭 30%, 불교 26.2%를 기록했으나 개신교는 2017년과 같은 18.9%에 그쳤다. 개신교는 과거 조사에서 200926.1%, 201321.3%를 기록했다.

목사와 개신교인에 대한 세부적 신뢰도 역시 한국교회 전반을 향한 인식과 비슷했다. 목사를 신뢰한다는 응답은 30%, 개신교인을 신뢰한다는 응답은 32.9% 수준이었다.

'한국교회는 교회 밖 세상과 잘 소통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2017년 조사보다 4.1% 하락한 34.6%가 그렇다고 동의했다. 응답자들은 '한국교회가 사회문제 해결이나 사회 통합에 기여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도 64.7%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그렇다는 응답은 31.6%에 그쳐 2배 차이를 보였다.

한국교회가 잘하고 있다고 인식하는 분야는 봉사 활동이었다. 응답자들은 종교 중 개신교가 사회봉사 활동을 가장 적극적으로 수행한다고 인식했다. 개신교 35.7% 1위에 올랐고, 가톨릭(32.9%), 불교(10.2%)가 뒤를 이었다.

응답자들은 한국교회가 가장 시급히 개선해야 할 과제로 '불투명한 재정 사용'(25.9%)을 꼽았다. 교회 지도자의 삶(22.8%), 다른 종교에 대한 태도(19.9%), 교인들의 삶(14.3%), 교회 성장 제일주의(8.5%)가 뒤를 이었다.

교회가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어떤 사회적 활동을 해야 할지 물었다. 윤리와 도덕 실천 운동(49.8%), 봉사 및 구제 활동(27.9%), 환경·인권 등 사회운동(8.4%), 문화 예술 활동(4.3%), 학교 운영 등 교육 사업(4.2%) 순으로 나타났다.

목회자와 개신교인의 개선점도 물었다. 목회자는 윤리·도덕성을 개선해야 한다는 응답이 51.9%로 압도적이었다. 물질 추구 성향(14.5%), 사회 현실 이해 및 참여(12.1%), 교회 성장주의(6.4%)는 상대적으로 낮은 수치를 보였다. 개신교인이 개선할 점으로는 남에 대한 배려 부족(26.6%), 부정직(23.7%), 배타성(22.7%)을 꼽았다.

기윤실은 이번 조사에서 특별히 '가짜 뉴스'4월 총선에 대한 인식도 함께 물었다. 가짜 뉴스가 얼마나 심각하다고 생각하는지 묻자, 10명 중 9명이 가짜 뉴스 문제가 심각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매우 심각하다 64.9%, 약간 심각하다 24.1%, 별로 심각하지 않다 6.0%, 전혀 심각하지 않다 1.8% 응답을 보였다.

가짜 뉴스 주요 유통 경로로 유튜브·카카오톡·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54.3%)1위로 꼽았다. TV·신문·라디오 등 전통 매체(18.3%)2, 인터넷 뉴스·포털(16.3%)3, 인터넷 밴드·카페(6.3%)4위였다.

목사의 정치 활동에 대한 생각을 묻자, 응답자 절반 정도(47.7%)가 사적이든 공적이든 정치적 발언을 하지 않길 원한다고 답했다. 목사가 정치적 집회 참여 활동을 해도 좋다는 의견은 16.3%로 나타났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1년 사역계획 및 예산 계획서 양식 함양중앙교회 2020.11.06 30
35 코로나19 거리두기 단계별 기준 및 방역조치(1-5단계) file 함양중앙교회 2020.11.26 101
34 2020년 추석 가정예배 순서지 file 함양중앙교회 2020.09.16 12
33 6.25(한국전쟁) 관련 고신총회 순교자 명단 file 함양중앙교회 2020.06.12 15
32 20.06.07 교회 관리 규정 수정본 file 함양중앙교회 2020.06.09 7
31 존 파이퍼 목사님이 쓴 "코로나바이러스와 그리스도"입니다. file 함양중앙교회 2020.04.25 1766
30 담임목사와 함께 하는 퀴즈 함양중앙교회 2020.03.19 31
» 세상의 빛, 세상의 소금으로 되살아나야 할 때입니다. 함양중앙교회 2020.02.12 157
28 신천지 2인자 폭로입니다. cbs뉴스 함양중앙교회 2020.02.11 47
27 2020년 설날 가정예배 교안 file 함양중앙교회 2020.01.15 42
26 2019년을 뒤돌아보며..송구영신예배 함양중앙교회 2020.01.01 43
25 이어령교수가 말한 마지막 인터뷰 함양중앙교회 2019.10.19 69
24 교회 관리 규정 수정 변경사항 file 함양중앙교회 2019.10.03 36
23 2019년 추석 가정예배 순서지 file 함양중앙교회 2019.09.04 19744
22 19년 전반기 회계 감사 결과 보고 file 함양중앙교회 2019.07.13 3553
21 2019년 설날 가정예배 순서지 file 함양중앙교회 2019.01.30 95
20 18년 하반기 재정 감사 결과 file 함양중앙교회 2019.01.18 74
19 2019년 사역팀 조직 현황 file 함양중앙교회 2018.12.30 156
18 2019년 목회 계획 file 함양중앙교회 2018.12.20 161
17 18년 12월1일 은퇴 및 임직식 순서지 file 함양중앙교회 2018.11.29 96
위로가기